늦어버린 2020년 돌아보기

이런 저런 이유(다 핑계일뿐이다 ㅠ)로 회고를 미루고 미뤘더니 지난 회고를 쓰고 1년 6개월 이라는 시간이 지나 버렸다.
더 늦기전에 되돌아보고자 한다.

프론트엔드 개발자로의 시작

2019년 LSP를 퇴사하고 결론적으론 퍼블리셔에서 프론트엔드 개발자로의 전직을 성공했다. 퍼블리셔도 물론 재미있는 직종이었고 업무의 방향이
확실하긴 했지만 그동안 느낌 점은 퍼블리셔로는 한계가 느껴졌다. 그래서 프로트엔드 개발자로의 전향을 꿈꾸도 이것 저것 공부를 위해 노력을 했다.
배운것들을 정리하고 공유하기 위해 시작한 기술블로그도 그 노력의 일환이었다. 노력이 통하였는지 다행히 전 직장 퇴사가 결정되고 3곳의 회사에서
러브콜이 와서 행복한 고민에 빠졌었다. 그중에 선택한곳이 현재 재직중인 ‘(주)테이블링’ 이다. 입사할때는 (주)밀랑 이었는데 중간에 사명이 변경되었다.
테이블링은 현재 외식사업의 전반적인 서비스를 관리 하는 곳이다. 매장의 예약/대기 관리 시스템과 유저들이 외식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불편함을
줄여주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면접에서 대표님의 비전에 대한 열망이 정말 좋았고 회사를 운영하는 방식 같은 것들이 함께 꿈을 꾸기에 충분한 느낌을 받았다.
또한 부족한 개발 실력을 같이 할 수 있는 사수도 있어서 큰 고민없이 회사를 선택할 수 있었다.

처음 겪어보는 프론트엔드 개발 환경은 많이 낯설었다. 스터디를 통해서 큰 흐름은 배웠지만 스터디와 실전의 차이는 명확했기에
약간의 두려움도 생겼다. 옆에서 사수 친절히 알려주셔서 다행히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공부는 죽을때 까지…

프론트엔드 개발자로 취업을 성공했지만 부족한 점을 많이 느끼고 있었기에 공부를 멈출수는 없었다.
아직 배워야 할것들이 많았고 처리해야하는 일은 나를 기다려주지 않았다. 업무 후에 여가시간을 모두 공부하는 시간에 투자 하였다.
기본적인 JavaScript 뿐만아니라. TypeScript, React 등등 여러가지 스터디들을 순차적으로 또 산발적으로 중간중간 필요한 것들을
찾아보면서 부족한 부분들을 보충하는 시간들을 가졌다. 개발자를 하면서 ‘공부는 늙어 죽을 때까지 해도 다 못한다’는 속담이 더 크게 와닿는것 같다.
배울수록 새롭게 알아가는 것도 많고 이전에 알고 있던 것들도 새롭게 다가오는 부분들도 많아서 좋은 시간들이었다.

사이드 프로젝트팀 ‘Awesome’

여러가지 스터디를 하던 도중에 이론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배운 것들을 실무적으로 적용시켜보자는 마음에 사이드 프로젝트에 관심을 가지고 알아보게 되었다.
그러던 중 이전에 같이 스터디 멤버의 추천을 받아서 현재 Awesome 팀에 합류하게 되었다. 제가 참여할때는 Awesome의 2번째 프로젝트의 시작이었는데
Awesome 1번째 프로젝트는 개발자분들이 없어서 기획과 디자인 단계에서 마무리한 프로젝트였고 다음에는 실제로 구현해보고자하는 니즈가 생겨서
개발자와 함께 프로젝트를 해보자하고 구하던 찰나에 시기가 맞물려 합류하게 되었다.
팀에 합류 했을때는 이미 코로나로 모임이 힘든 시점이라 오프라인 모임이 아닌 구글밋을 통한 온라인 모임위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현재 프로젝트는 기획 마무리 단계를 거쳐 디자인작업을 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 관한 회고는 따로 진행하는게 좋을것 같아 자세한 사항은 완성된 후에 정리해 보겠다.

약 1년 6개월의 시간을 돌이켜 보면 많은것들을 한것 같기는 한데 또 돌이켜보면 부족한 부분들도 많이 보이는것 같아서 아쉬운 부분이 생긴다.
가장 큰 사건은 프로트엔드개발자로서 전직을 무사히 성공했고 성장해 나가고 있다는 데에서 스스로에서 박수를 보내고 싶다.
아직은 부족한 점이 많은 개발자 이지만 계속 성장해 나감으로써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모습이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

Your browser is out-of-date!

Update your browser to view this website correctly. Update my browser now

×